공주 영명학교

조회 수 5946 추천 수 0 2010.03.03 23:13:33

◇ 공주 영명학교  ◇



* 학교명 영명(永明)은 ‘Eternal Brightness' 즉 ’영원한 광명‘이라는 뜻이다. 영명의‘永’은 오래되고 긴 것을 의미하지만 영명학당에서는 기독교인들이 희구하는 ‘영생’<요한복음 3장 16절>에서 가져온 것이다. ‘明’은 한자에서는 ‘밝음’과 ‘분별함’과 ‘총명함’을 뜻하나 여기에서는 <창세기 1장 1-5절> 구절에 명시된 ‘빛’ 즉 ‘광명’을 의미한다.

 

PICE2.jpg

 

 

PICE3.jpg

 

 * 1906년 10월 15일 선교사 우리암씨와 스트란돈씨와 노병선, 오성근씨가 함께 학교를 세우며 교명을 중흥(中興)이라 칭한다. 열심히 교육하다가 1909년 6월 26일 교명을 영명이라 개칭하고 심상(尋常), 고등 양과를 병치하는 실립 인가를 얻은 후 학교 상황은 점점 발전한다. 1916년 재정부족으로 인하여 보통과는 폐지하고 학생은 공립학교로 보냈다.

 

  1919년 4월 1일 공주시에서 영명학교 학생이 독립만세 호창에 참가함으로 학교가 일대 불운을 만나 교문을 굳게 잠그고 있다가 같은 해 가을에 개학을 하였다.

 

 

PICE4.jpg

 

PICE5.jpg

* 우리암(Williams) 교장

1883년 미국 콜로라도주 뉴윈저에서 출생. 1907년 공주교회 담임목사, 영명학교의 설립자이며, 1934년 영명 남여학교 통합 교장이 됨. 1940년 일제에 의해 강제추방당하고, 1962년 미국 센디에이고에서 별세. LA 프레스트 공원묘지 안장.

 

 PICE6.JPG

* 영명남학교 설립자 우리암

 

PICE7.jpg

* 우리암 가족
우리암 부부는 모두 3남 2녀를 낳았다.

두 딸은 모두 어린 나이에 사망하였다.

 

PICE8.JPG

우리암의 선교활동 모습(1907년경)

 

PICE9.JPG

* 영명 여학교 설립자 사애리시

 * 한국인들 사이에 ‘사애시리’부인으로 불렸던 샤프 부인은 명선여학교의 후신인 영명여학교에서 많은 인재를 길러냈다. 그는 우선 병천의 시골 소녀 유관순을 데려다 가르치다가 서울 이화학당으로 보내 ‘3.1 운동의 영웅’이 되도록 길을 열어 주었다. 그 외에 해방 후 자유당 정부에서 장관을 지낸 서울 중앙대학교를 설립한 임영신, 한국 최초 여자 경찰서장을 역임한 노마리아, 한국 감리교 최초 한국인 여자 목사 전밀라 등이 영명여학교에서 그의 가르침을 받았다.

PICEA.JPG

* 초창기 영명여학교 교사

여학교는 이 건물을 사용하다가 1918년 3층 양옥을 짓고 옮겨 갔다.(현 기독교 사회복지관)

 

PICEB.JPG

* 1910년대 학교전경 및 공주시가지

 

PICEC.JPG

* 1930년대 학교전경

 

PICED.JPG

* 의병들을 붙잡아서 거리에서 즉결 처형하는 장면(당시 시대상황)

 

 

PICEE.jpg

* 구한말 시대 상황

(선교사 핸드북에 실린 사진)

PICEF.jpg

* 학교 다닐 나이에 여자 아이들은 주로 가사에 매달렸다. (테일러 선교사가 찍은 사진)

 

 

PICF0.jpg

 

PICF1.jpgPICF2.jpgPICF3.jpgPICF4.jpgPICF5.jpg

 

* 사선교사는 공주에 도착한지 1년도 안되어 장티푸스로 영면하였다.

 

 * 샤프 선교사는 하리동 언덕 위쪽에 지하 1층, 지상 2층짜리 벽돌 건물을 지었다. 1905년 11월 충청도에서 처음보는 서양집 즉 양관이 완성되었다. 공주 사람들은 이 집을 구경하려고 몰려들었다. 그들은 부러운 듯 집안을 둘러보았다. “목사, 당신은 천당에 갈 필요가 없겠소.” “이렇게 깨끗하고 좋은 집에서 사니 천당인들 이보다 더 낫겠소?” 그러나 샤푸가 ‘천당 같은’ 이 집에서 산 기간은 삼 개월도 되지 않았다.

 

샤프는 1906년 2월 말, 사경회를 인도하기 위해 논산 은진 지방으로 갔다가 이질에 걸려 손도 못 써보고 3월 15일 별세하였다. 길 가다가 진눈깨비를 피해 들어간 집이 하필 상여를 본관하는 곳간이었고 그 곳에서 얼마 전 이질로 죽은 시체를 담았던 상여를 만진 것이 화근이었다. 샤프의 무덤은 그가 지은 천당 같은 집 뒤편 산 속에 마련되었다.

 

* 우리암의 두 아들 올리브와 죠지의 무덤이 샤프 무덤 앞 쪽으로 나란히 있고 그 아래쪽으로 테일러의 딸(Ester Marian, 1911-1916)과 아멘트의 아들(Roger, 1927-1929) 무덤이 있다. 자신이 태어난 곳이자 형의 무덤이 있는 공주에 묻히기를 원했던 죠지(우광복)의 경우를 빼고는 모두 병들거나 바뀐 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희생된 어린 2세들이었다.

 

 

PICF6.jpg

 

 

PICF7.jpg

* 조병옥 박사(가운데 줄 왼쪽 두 번째)와 우리암 선교사 부부

 

PICF8.jpg

PICF9.jpg

PICFA.jpg

PICFB.jpg

* 황인식 교장

PICFC.jpg

* 조병옥 박사

PICFD.jpg

* 유관순 열사

PICFE.jpg

                         

PICFF.jpg

PIC100.jpg

PIC101.jpg



PIC102.jpg

 

PIC103.jpg

* 사선교사가 1905년에 지은

공주 최초의 서양식 건축물이다.

PIC104.jpg

PIC105.jpg  PIC106.jpg  PIC107.jpg

PIC108.jpg

 

PIC109.jpg

* 사애리시 선교 기념비

사애리시는(Mrs.Alice J.Sharp) 1905년 영명여학교의 전신인 명선여학당을 설립하였다.

 

* 영명 출신 또는 당시 영명에 재직한 교사들의 독립운동 참여는 타 학교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공주영명학교 출신으로 독립 유공자 표창은 받은 사람은 다음 과 같다. 유관순, 조병옥, 유우석, 윤창석, 노명우, 안창호, 김현경, 강 윤, 오익표, 조화벽, 정환범, 신현창, 안신영, 이규남, 이규상, 현석칠이며, 그 밖에 교사 출신 유공자로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은 이규갑, 이애일라, 신현구 등이 있다.

 

 

PIC10A.jpg

 

 

* 영명학교가 배출한 저명 인사로는 영명학교 교장, 해양대 학장과 충남 도지사를 지낸 황인식, 전 민주당 대통령 후보였던 조병옥 박사, 동경 2.8 독립선언을 주동한 윤창석, 소설가 방인근, 전 주일대사 정한범, 기독교 감리회 총리원 감독과 연세대 재단 이사장을 지낸 변홍규, 홍콩 총영사 이요한, 공주 지역 3.1 운동을 주동한 유준석 등이 있다.

  여성으로는 유관순, 임영신 외에 한국전쟁 때 피난처 대구에서 우리 나라 최초의 여자 경찰서장이었던 노마리아, 우리나라 최초의 여자 목사이며 무의탁자의 보호자인 전밀라 등이 있다.

 

PIC10B.jpg                             PIC10C.jpg


* 주소: 충남 공주시 중동 318번지

첨부
엮인글 :
http://photohs.co.kr/xe/1609/859/trackback
List of Articles
제목 조회 수
강경 북옥교회 imagefile 5438
강경 침례교회 imagefile 10406
고대도교회 imagefile 6911
공주 꿈의교회 imagefile 5491
공주 영명학교 imagefile 5946
공주제일감리교회 imagefile 6953
논산 강경교회 imagefile 6120
논산 병촌교회 imagefile 5188
대전 인돈학술원 imagefile 5426
부여 규암교회 imagefile 5397
서천 성경전래지 imagefile 6380
성공회 진천교회 imagefile 5419
이자익 목사와 대전신학대 imagefile 6609
천안 매봉교회 imagefile 7249
청주 동부교회 imagefile 6313
청주 성공회 성당 imagefile 5131
청주 양관 imagefile 5364
청주신대교회 imagefile 3592
청주제일교회 imagefile 7007
해미성지 imagefile 46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