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초량교회

조회 수 10746 추천 수 0 2010.03.09 23:12:48

◇ 부산 초량교회 ◇


  1892년 11월 7일 미 북장로교 선교사 베어드 선교사가 부산 영선현에 거주지를 정하여 5월경에 주택을 건축하고 옆에 지은 사랑방 예배처소를 개방하며, 이 때 본격적인 선교활동으로 영선현 교회(초량교회 전신)를 설립하였다. 초량교회는 6.25 전쟁 기간 중 피난동포를 섬겼으며, 부산지역 선교와 복음화의 구심점이 되었다.

PIC2D.jpg

* 1892년 부산항. 멀리 영도가 보인다.

 PIC2E.jpg

* 1892년 초량 (현재 3부두) 좌측 위의 초량교회

 PIC2F.jpg

* 베어드 선교사

* 베어드 선교사(William M. Baird = 배위량)는 1891년 3월 25일 미국 장로회 선교사로 부산에 왔다. 그는 대구에 온 서양인 최초의 선교사이다. 베어드 목사는 1897년 평양으로 옮겨 1901년 평양에 숭실학당(현 숭실대학교)세웠다. 그 외 기독교서회 편찬위원, 서울 성서공회 출판 위원을 역임하는 등 기독교 초기에 큰일을 했다.

 

PIC30.jpg

 

 왼쪽: 1895년 손안로 선교사가 초량에 세운 사택

 오른쪽: 1893년 맥케이 선교사가 세운 목조건물

 * 초량마을 위에 있었던 선교사 무덤(1895)

 

  Henry Davies (1890. 4. 5 소천)

  Sara Mackay (1893. 1. 27 소천)

  Mrs A. Adamson (1895. 11. 27 소천)

PIC31.jpg

 

PIC32.jpg

 

* 초량교회를 도운 호주 선교사들(1910년 3월)

 뒤줄 중앙 맥케이 목사 가운데 줄 좌로부터 왕길지   목사부부, 손안로 목사부부

* 주기철 목사 주례 결혼식(1931년)

       * 1926-1931년 주기철 목사 시무

 

PIC33.jpg

 

 

PIC34.jpg

 

 * 6.25 동란 중 전국교회 목사, 장로

통회자복 기도회

* 6.25 전쟁 시 이승만 대통령

초량교회 연설

 

PIC35.jpg

 


PIC36.jpg

 주기철 목사를 비롯한 김만일 목사, 양성봉 장로 등 경상도 기독교 지도자들의 사진

 * 1927년 초량교회 당회록

   불신자와 결혼한 죄로 1년간 칙벌 아래 있던 김말봉 씨를 풀어준다는 내용으로 주기철 당회장의 도장이 선명하다.

 

* 1926년-1931년까지 주기철 목사 시무

PIC37.jpg

PIC38.jpg

 * 초량교회의 전신으로 1890년 손안로 선교사가 호주 선교부의 지원으로 설립한 100여명 수용 크기의 한옥 지붕형 교회.

 * 1922년 호주 선교사 소유의 초량동 1005번지(현 위치) 매입 대지 689평 위에 세워졌던 70평 크기의 붉은 벽돌 종탑교회

PIC39.jpg

PIC3A.jpg

* 현재의 초량교회



PIC3B.jpg

* 베어드 선교사 부인

  (Mrs. W. M. Baird)

 

  1891년 부산 선교기지를 개설한 베어드 선교사 부부에게 1892년 7월 딸 낸시가 태어났다. 이듬해 여름 세례를 받지만 불행히도 1894년 5월 13일(3세) 뇌척수막염으로 사망하여 부산 외인묘지에 안장되었다.

 

  베어드 선교사 부인은 이국에서 딸을 잃은 슬픔과 경상도지방 선교여행을 떠난 남편의 안전한 여행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애절한 찬송시 찬송가 440장(멀리 멀리 갔더니)을 한국어로 창작하였다. 베어드 선교사 부인이 초창기 초량교회의 어렵던 시절, 눈물로 부르면서 위로받던 찬송가였기에 우리 교인들에게 주는 의미가 남다르다.

 

  찬송곡은 미국 19세기말 복음성가 작가로 무디와 생키의 부흥집회의 음악을 담당하였던 피셔(W. G. Fischer)의 곡이다. 그 후 베어드 여사는 한국 찬송가의 번역과 편집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으며 한국 찬송가 역사에 중요한 인물로 남아 있다.

 

 

* 찬송가 440장 멀리 멀리 갔더니

 

 1. 멀리 멀리 갔더니 처량하고 곤하며 슬프고 또 외로와 정처 없이 다니니

    예수 예수 내주여 지금 내게 오셔서 떠나가지 마시고 길이 함께 하소서.

 2. 예수 예수 내주여 섭섭하여 울 때에 눈물 씻어 주시고 나를 위로 하소서.

    예수 예수 내주여 지금 내게 오셔서 떠나가지 마시고 길이 함께 하소서.

 3. 다니다가 쉴 때에 쓸쓸한 곳 만나도 홀로 있게 마시고 주여 보호하소서.

    예수 예수 내주여 지금 내게 오셔서 떠나가지 마시고 길이 함께 하소서.

 


* 주소: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1동 1005번지

List of Articles
제목 조회 수
거제 사등교회 imagefile 5566
대구 계산동성당 imagefile 7627
대구 동산의료원 imagefile 7925
대구 선열공원 imagefile 5215
대구 제일교회 imagefile 8044
마산 문창교회 imagefile 9747
봉화 척곡교회 imagefile 7245
부산 초량교회 imagefile 10746
부산진교회 imagefile 8822
부산진일신여학교 imagefile 9101
안동교회 imagefile 8091
영천 자천교회 imagefile 7618
울산 병영교회 imagefile [1] 5562
울진 행곡교회 imagefile 8304
의성 비봉교회 imagefile 4908
진해 웅천교회 imagefile 6549
통영 충무교회 imagefile 7195
포항 대송교회 imagefile 5934



XE Login